• 今日66折
  • 天天BUY

孔枝泳 解離(1)

공지영

  • 雜誌名稱:孔枝泳
  • 刊別:特刊
  • 出版地區:其他地區
  • 語言:韓文
  • 出版社:中友圖書
  • 上架日期:2019/12/13
  • 預計到貨日:2020/06/30
  • 定價:1660

分期價:(除不盡餘數於第一期收取) 分期說明

3期0利率每期5536期0利率每期276
  • 運送方式:
  • 臺灣與離島
  • 海外
  • 可配送點:台灣、蘭嶼、綠島、澎湖、金門、馬祖
  • 可取貨點:台灣、蘭嶼、綠島、澎湖、金門、馬祖
載入中...
 

封面故事

頁數:280頁  大小:140*215  mm  重量:453 g
這是孔枝泳作家繼《高高的藍色梯子》之後時隔5年發表的長篇小說。 1988年發表短篇小說《冬特是凌晨》開始的執筆活動,到今年已經是第30個年頭,孔枝泳作家的第12部長篇小說。
 
作家爲撰寫該作品,5年來一直深入事件現場進行採訪,並以此爲基礎完成了2本單行本的長篇小說。 這部小說描寫了抓住不義之人製造的腐敗的販毒集團進行對抗的弱者的鬥爭,是一部相信是善的,毫不懷疑的事實背後隱藏着的邪惡的真實故事。
 
小說主人公'한이나'怎麼會因爲沒有過分的事件,將查明原因的過程中,個人的惡其實是集團的邪惡或代表組成,發現其根源的過程。 
 
不知不覺間,在以巨大的勢力紮根,未能拔除內部的一個小錯誤,急於掩蓋和掩蓋的宗教團體,以符合大衆人氣的政治活動爲藉口,敲詐個人善意的社會活動家和殘疾人,進行募捐活動。
<높고 푸른 사다리> 이후 5년 만에 발표하는 공지영 작가의 장편소설. 1988년 단편 '동트는 새벽'을 발표하며 시작한 집필 활동이 올해로 30년째인 공지영 작가의 열두 번째 장편소설이다.
 
작가는 이 작품의 집필을 위해 약 5년간 사건의 현장 속에 뛰어들어 취재해 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단행본 2권 분량의 장편소설을 완성했다. 불의한 인간들이 만들어낸 부정의 카르텔을 포착하고 맞서 나가는 약한 자들의 투쟁을 담은 이 소설은 선(善)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았던 사실의 이면에 도사리고 있는 악(惡)의 진실을 다루고 있어 더 충격적이다.
 
소설은 주인공 '한이나'가 어쩌면 그냥 스쳐 지나쳤을지 모를 사건들을 접하게 되고, 그 원인을 규명하는 과정에서 개인의 악이 사실은 집단의 악을 구성하거나 대표한다는 사실을 발견함으로써 그 근원을 파헤치는 과정을 담고 있다. 
 
어느덧 거대 세력으로 뿌리내려 내부의 작은 잘못 하나 뽑아내지 못하고 덮고 감추기에 급급한 일부 종교 단체, 대중의 인기에 부합하는 정치 활동을 빌미로 개개인의 선의를 갈취하는 사회 활동가 그리고 장애인을 돕는다며 모금 활동을 하면서도 기부금을 빼돌리고 보호받아야 할 이들을 오히려 학대하거나 죽음에 이르게 하는 사람들의 행태 등 우리가 선하다고, 또는 선해야 한다고 믿어 의심치 않는 곳에서 벌어지는 비리와 부패, 욕망을 낱낱이 드러냄과 동시에, 부정한 행태가 지속되도록 방치하는 보다 뿌리 깊은 악의 거미줄을 추적한다. 
 

編者的話

**到貨說明:此為客訂商品,讀者訂購後,商品將於21日工作天左右到貨。(不含假日)
 

內容簡介

孔枝泳 週邊商品

各期珍藏

 

詳細資料

  • 條碼:9788965746614

最近瀏覽商品

 

相關活動

  • 【韓國的日常|異常】該怎麼說呢,我,難道還不夠拚命嗎?主題展5折起!02.03~03.09
 

購物說明

退換貨說明

請注意!下列商品購買後博客來不提供10天的猶豫期,請務必詳閱商品說明並再次確認確有購買該項商品之需求及意願時始下單購買,有任何疑問並請先聯繫博客來客服詢問: 
1.易於腐敗、保存期限較短或解約時即將逾期。
2.客製化之商品。
3.報紙、期刊或雜誌。
4.經消費者拆封之影音商品或電腦軟體。
5.下載版軟體、資訊及電子書。
6.涉及個人衛生,並經消費者拆封之商品,如:內衣褲、刮鬍刀…等。
7.藝文展覽票券、藝文表演票券。

非屬上列品項之商品均享有到貨十天的猶豫期﹝含例假日﹞。退回之商品必須於猶豫期內寄回。 

辦理退換貨時,商品必須是全新狀態與完整包裝(請注意保持商品本體、配件、贈品、保證書、原廠包裝及所有附隨文件或資料的完整性,切勿缺漏任何配件或損毀原廠外盒)。退回商品無法回復原狀者,恐將影響退貨權益或需負擔部分費用。 

訂購本商品前請務必詳閱商品退換貨原則 

電子報

想獲得最新商品資訊,請訂閱免費電子報